Difference between revisions of "과학기술과 현대사회"

From Course@DGIST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Line 7: Line 7:
 
|소분류=인문과학, 사회과학
 
|소분류=인문과학, 사회과학
 
|최초개설연도=2017
 
|최초개설연도=2017
 +
|개설학년=3, 4
 
|개설학기=1, 2
 
|개설학기=1, 2
 
|교재=PPT
 
|교재=PPT

Latest revision as of 09:40, 4 August 2020

HL327 과학기술과 현대사회
과목번호 HL327
학점/이론시수/실습시수 3/3/0
교과구분 교선필수
이학/공학
대분류
소분류 인문과학, 사회과학
최초개설연도 2017
교수자
개설학년 3, 4
개설학기 1, 2
교재 PPT

[[file:|100px]]

선수과목

개요

주차별계획

ㅇ 1주 - 수업 소개 및 기본개념: 과학기술학(STS,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혹은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이란 무엇인가

ㅇ 2주 - 현대과학의 특징: 챌린저호 사고, 거대과학(big science), 위험사회 등 - 체르노빌 원전사고 다큐멘터리 부분 시청

ㅇ 3~4주 - (정보사회학 소개): 정보통신기술의 사회적 이해 - Edward Snowden 사건, 팬옵티콘, 정보의 자기결정권(통제권), digital divide, social/technological/cultural fix 등

ㅇ 5주 - 적정기술과 사회에 책임지는 연구와 혁신 등 - 한국의 적정기술

ㅇ 6주 - (6~7주: 환경사회학 소개) - 레이철 카슨과 침묵의 봄, 지구 온난화, 오존층 파괴문제 등 - ‘An Inconvenient Truth’

ㅇ 7주 - 지구 온난화와 오존층 파괴 논쟁 - ‘An Inconvenient Truth’

ㅇ 8주 - (8~10주: 기술사회학 소개) - 기술결정론, 기술의 사회적 형성론(SST, Social Shaping of Technology)

ㅇ 9주 - 기술의 사회적 구성론(SCOT, Social Construction of Technology), Thomas Hughes의 기술시스템 이론

ㅇ 10주 - Bruno Latour의 행위자-네트워크 이론(ANT, actor-network theory) 입문 - 전기자동차의 사례

ㅇ 11주 - (11~13주: 과학사회학 소개) - Thomas Kuhn의 <과학혁명의 구조>와 과학지식사회학(SSK, sociology of scientific knowledge)

ㅇ 12주 - 스트롱 프로그램, Harry Collins의 EPOR, 과학전쟁, 페미니즘 과학 등

ㅇ 13주 - 페미니즘 과학과 지식의 복수성(pluralism) - DNA 이중나선 발견 과정에서의 여성과학자의 역할

ㅇ 14주 - 생명공학기술의 이해 #1 - 이종간 장기 이식, 포스트 휴머니즘(posthumanism)과 트랜스 휴머니즘(transhumanism) - Donna Haraway의 사이보그(cyborg) 이론 등

ㅇ 15주 - 생명공학기술의 이해 #2 - GMO 논쟁, triple helix, mode 2 science 등

ㅇ 16주 기말고사

평가방법

S/U

- 출석 15% - 수업참여도 15% - 중간리포트 30% - 기말고사 40%

기타정보

수업 소개에 앞서 몇 가지를 같이 생각해 보겠습니다. 첫째.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ICT(정보통신기술)이 없는 우리의 삶을 생각할 수 있을까요? 전 CIA 직원이었던 스노우든은 무엇을 경고하고 망명을 했을까요? 푸코라는 철학자는 이에 대해 어떤 통찰을 우리에게 제시해줄까요? 둘째. 우리도 모르는 채 우리의 식탁에 올라오는 유전자 변형 식품은 어떤 것이 있고, 그것을 먹는 것은 안전할까요? 아니, 애초에 과학자들은 왜 유기체의 유전자를 변형하려고 할까요. 세계화된 자본과 과학기술이 얽혀 있지 않다고 해도 그런 작업이 일어날까요? 또 그것은 옳은 일일까요? 혹은, 옳고 그름을 논하는 것 자체가 가능할까요? 셋째. 지구 온난화는 실재하는 현상일까요, 아니면 사회적으로 구성된(constructed) 현상일까요. 이러한 환경문제에 대해 인류는 언제부터 인지해왔고, 어떻게 사회적/문화적/기술적으로 대처를 하고자 하였을까요. 넷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우리가 수업시간에 영상을 같이 볼) 우주왕복선 사고 등을 통해서 우리는 거대과학기술에 내재된 어떤 특성을 알아볼 수 있을런지요. 현대사회의 중요한 속성이 '위험'이 되었을때 과학기술은 무엇을 말해야 하고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ㅡ 이러한 질문들이 보여주는 것은 현대사회에서 과학기술이 인간 삶의 근간을 이루는 몇몇 측면들입니다. 본 수업에서는 이러한 과학기술들이 사회적으로 어떻게 구성되는지와, 과학기술과 사회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가에 대한 교양수준의 과학기술학(STS,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이론 및 사례 연구들을 다루게 됩니다. 수업 전반부는 (위에 언급된) 정보통신기술, 환경기술, 생명공학기술의 사례들을 다루고, 수업 후반부는 기술사회학(기술결정론, 기술의 사회적 구성론과 형성론, 기술 시스템 이론 등), 과학사회학(스트롱 프로그램 등의 과학지식사회학, 토마스 쿤의 과학혁명의 구조, 페미니즘 과학 등), 행위자-연결망 이론(ANT) 등의 이론적 접근을 볼 것입니다. 수업에서 다루지 못한 심화내용은 관심있는 주제의 도서를 자신이 선택해서 읽고 서평을 작성하는 과제를 통해 더 알아볼 수 있습니다. 이 수업을 통해 과학기술에 대한 사례 분석과 그 이론적 방법론을 함께 알아보는 기회를 갖기 바랍니다.